SITEMAP

재단소개
Foundation introduction

설립취지 및 목적사업

산기(山氣) 이겸노 옹의 뜻을 이어 나아가다.



평안남도 용강 출신인 이겸노 옹은 16세 때 점원으로 고서점 일을 시작해
25세 때 고서점 ‘금황당’의 시장이 됐다. 해방 직후 ‘금황당’ 간판을 ‘통문관’으로 고쳐 달았고,
통문관은 1960 ~ 70 년대 국학 자료의 보급기지 역할을 했다. 고유섭, 이희승, 최순우씨 등 국학의 대가들이
통문관에서 자료를 얻었다.

이겸노 옹은 '월인석보'를 비롯해 '월인천강지곡''독립신문' 등 국보급 고서적을 발견해
국립중앙도서관으로 옮겼고, '월인천강지곡', '청구영언'등 국학 관계 문헌을 발간하기도 했다.
더불어, 2만여 권의 고서를 소장한 장서가이자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인 '직지심경', 조선시대의 '계미자',
'갑인자' 등 옛 활자를 판별.감식하는 고활자 연구가이기도 했다.

8 년 자신의 인생사를 정리한 ‘통문관 책방비화’ 라는 책을 펴냈던 이겸노 옹은, 평생을 ‘책 속에 길이 있다’는
신념으로 평생을 살았다. 이겸노 옹은 지난해 고문헌 발굴 등에 공헌한 업적으로 동숭학술상을 수상했다.




재단법인산기 설립출연자 : 이동악, (주)제우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사장 : 이동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사 : 배순훈, 유흥준, 김경숙, 박찬우

목적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1. 고문서 및 전적류의 조사, 수집, 목록화 및 연구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2. 고문서 및 전적류 전시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3. 학술발표 등을 통한 고문서 및 전적류의 보존, 활용 및 연구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4. 고문서 및 전적류 관련 각종 학회 지원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5. 고문서 및 전적류 보존관리활동 지원사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6. 기타 법인의 목적달성에 필요한 사업

산기 이겸노옹
산기(山氣) 이겸노 옹